CAMERA2014.05.29 10:55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Pattern | 1/320sec | F/1.2 | 0.00 EV | 85.0mm | ISO-100 | Off Compulsory

 

예전 누드촬영회에서 있었던 일...인데

사실 아마추어 누드사진은 이전에도 말한 바 있지만 음란하냐 아니냐 이런 부분을 떠나서 굉장히 극명하게 둘로 나뉩니다.

엄청나게 잘 찍으시던가, 아주 못찍으시던가 라는거죠. 중간이란게 존재하질 않습니다.

경험이 좀 있으신 분들이라면 아마 상당히 제 말에 공감을 하실테고

아직 경험이 없으신 분들은 이게 무슨소리인가 하고 이해가 잘 안가실 수 있는데 여튼 이건 좀 부차적인 부분이고...

 

당일 촬영회에 참가하신 분들은 각자의 생각과 판단에 따라 여성의 육체가 지니는 美를

어떻게 사각의 프레임에 담아낼것인가 하며 저마다 고민끝에 셔터를 누르고 계셨는데

저는 참가자라기보다는 스텝의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어떻게 찍으시는지,

세팅은 어떻게 하는게 기본인지등을 알려드리며 찍으신 사진들을 체크하고 있었습니다.

얼추 보니 찍으신 사진들은 우리의 상상의 영역에서 크게 벗어나는건 없었어요.

특히 모델분에게 문신이 있었는데 거기 집중하시는 분들이 좀 계셨고...

여성임을 특정할 수 있는 목덜미, 허리곡선, 가슴, 둔부곡선등등을 적절한 노출과 콘트라스트로 담으신게 대부분이었습니다.

즉 선과 면에 말입니다.

 

그런데 딱 한분, 다른 사진을 촬영하신 분이 계셨어요.

게다가 다른 분들 다 흑백위주로 촬영하시는데 홀로 컬러로 찍으셨더군요.

이분이 담으신 사진은 손...이었습니다.

모처럼의 스튜디오 누드 촬영회 오셔서는, 고작 모델의 손을 담으셨더라구요.

손이 가녀린 어깨를 감싸안는, 딱 좌측 목덜미에서 허리까지의 부분만 담으셨는데

거기에 화룡점정을 담당한게 모델의 손...정확히는 손톱이었습니다.

일부러 흑백이 아닌 컬러로 담아낸 붉디 붉은 매니큐어가 선명하게 칠해진 그 한개의 손톱은

그 사진에서 만개의 단어보다 더 여성美를 웅변하는 힘이 담겨있었어요.

그 한개의 손톱만으로도 촬영의 대상이 여성이었다는 사실이 보는 이에게 각인되는 동시에,

한개의 점으로부터 시선이 뒤로 이동하면서 다시 선과 면, 명과 암으로 확대되면서

지금 몸에 걸친것이 오직 그 손톱위에 칠해진 매니큐어 하나에 불과하다는 것이 뒤이어 인식되어

매혹적인 붉은 색의 연관작용이 어울어짐으로서 더할나위없는 에로티시즘으로까지 연결되는,그야말로 특별한 사진이었습니다.

참가한 수많은 사진사분들, 심지어 저를 포함한 스텝까지도

벗은 모델의 몸매, 빛과 조명, 임팩트 있는 문신등에 눈이 팔려 보지 못한 그 빨간 매니큐어를...

오직 그 한분만이 보고 포착해 내신거죠. 그것도 성공적으로.

 

같은 대상을, 같은 장소에서 촬영하는데 그분 혼자만이 다른 사진을 촬영 해 내는데 성공한것은 바로 그

'다른 것을 찾아내어 보는 힘'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우리 사진사들이 남과 다른 사진을 담아내기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이기도 하고요.

이때의 경험은 개인적으로 참 의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참 크게 배운거죠.


그래서 이걸 제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과 꼭 한번은 공유해보고 싶었는데 이제나 저제나 하다가 이제서야 적어보게 되네요.

아 물론 해당 사진을 제가 올릴수는 없습니다. 그 사진은 그분의 것이므로...이점은 양해를 좀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도 언제, 어디서나 남과 다르기 위해 필요한 자기만의 시선이라는걸 계속적으로 시도하시면 좋을거라 생각합니다. ^^

 

이전에도 말했지만, 특별한 피사체를 사용해 특별한 사진을 찍는건 누구나 할수있는, 실제로는 전혀 특별하지 않은 사진입니다.

특별하지 않은 상황에서 특별한 시선으로 그것을 특별하게 만들어 내는 내공, 그것이야말로 진정한 특별함이 아닐까요?

 

 

신고
Posted by 오럴그래퍼 선배/마루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G(아 있었던가?)나 MG를 사서 손만 찍어야겠군요..라고 하면 흉내쟁이..
    (손 끝에 하나 색칠해야하나.. )

    다른 부분에서도 잘 안보는 곳에 집중하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그런 분들과 일반적인 분들 다 같이 존재해야 좋은거죠.

    2014.05.29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4.05.29 11:27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이때 가장 크게 느낀건 먼저 시작했느냐 늦게 시작했느냐 장비가 좋냐 나쁘냐 내공이 높냐 낮냐 이런걸 떠나
      새삼 주변의 모든 사람이 다 제 스승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유레카님처럼 좋은 스승님을 만나게 되어 저는 기쁘답니다~ ㅎㅎ

      2014.05.29 11:29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도 그분처럼되기위해 노력해야겠네요~^^

    2014.05.29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다양함 속에 자신의 것을 찾기위한 노력은 꾸준히 해야할것 같아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2014.05.29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시선이라는게... 그냥 배우겠습니다! 라고 해서 되는게 아니다보니...
    그게 가장 어려운 것 같아요...
    제 주관을 누군가에게 객관성있게 전달하는 것도 어렵고...
    뭐.. 아직까지는 모델에게 민폐가 안되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Orz...

    2014.05.29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봉달이아빠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 역시 누드 촬영대회를 한,두번 다녀왔었지만 다른 사람과 꼭 같은 시각과 위치에서 그져 조금 좋은 자리를 위해 서로 밀치고 당기고
    그것도 아니면 상스러운 말도 내 뱉으며 했던 기억이 납니다. 역시 초보는 초보 만큼의 눈으로만 보는 것 갔습니다.

    2014.05.29 17: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 역시도 누드는 정식으로 가본건 딱 한번이었는데...
    그때 개인적으로 참 빡쳤던 기억이 소위 말하는 특정 화각과 방향에 그야말로 개떼같이 모여서 찍어대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순간적으로 흠칫하더군요...
    나도 설마 저것들과 동급으로 보여지는거 아닌가....

    그닐이후 누드는 아예 제 스케줄에서 배제되고 있습니다. 굳이 하게된다면 4인이하의 소규모 그룹 촬영회(당연한 이야깁니다만 장면구현에 가까운 컨셉 설계 기반으로)
    외엔 아마 안하게 될것 같애요 ㅡ.-)

    2014.05.30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14.05.30 22:49 [ ADDR : EDIT/ DEL : REPLY ]
  9. ...

    별로 공감은 가질 않는 이분법적인 내용 이네요...

    2014.05.31 0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궁금하네요 사진 ㅎ

    2014.06.02 1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4.06.05 23:08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아..
    그런 눈을 가진다는건 그만큼 더 섬세하다는거겠죠...

    글을 보면서 소름이 확.. =ㅁ=

    2014.06.08 0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그렇죠..
    저는 뭐 말짱하게 있는것도 제대로 못담아서.. ㅡ,.ㅡ;;;

    2014.06.10 0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새로운 그 무언가를 찾는게 생각처럼 쉽지가 않더군요.
    사물을 보는 시각을 다양하게 하는 연습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잘 배워갑니다. ^^

    2014.07.04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공감합니다..... 많이배우고 있습니다

    2014.11.25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