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COMIC2014.02.25 09:25

 

 

감상평을 좀 늦게 올리게 되었네요.

공적 사적으로 바쁜일이 너무 많아 포스팅을 올린다는 것 자체가 최근엔 상당한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사실 이 하록이라는 작품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방대한...그야말로 방대한 배경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속칭 마츠모토 레이지 월드....라 불리우는, 하록선장과 은하철도999와 천년여왕등에 대해 말이죠.

사실 레이지옹이 설정을 이리 저리 맘대로 자주 바꿔대는 탓에 어지간히 매니악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하록과 메텔과 천년여왕과 에메랄다스와 토치로와 철이(테츠오)와의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기는 힘이 듭니다.

모르긴해도 레이지옹 스스로도 지금 상당히 꼬일대로 꼬여 난감한 상태일걸요?

 

그러나 제생각에...그런걸 정확히 알 필요는 사실 그다지 없고

애초에 스토리보다도 캐릭터성이 레이지월드의 코어를 이루고 있으며 그 살아있는 캐릭터가 점점 멋대로 이야기를 확장시켜가는 단계에까지

이르렀기때문에 중요한 것은 캐릭터 그 자체를 제대로 이해하는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볼때, 이 하록선장 3D는 까놓고 말해 감독, 각본가 모두 하록선장을 겉핥기로만 이해하고 만든 작품이라고 저는 감히 단언합니다.

 

일찌기 우주해적 코브라와 함께(........) 우주를 주름잡았던 캡틴 하록은

일찌기 없었던 '완벽'한 마초캐릭터였습니다.

실실 쪼개고 농담따먹기하며 적의 머리를 사이코건으로 날려버리는것이 코브라의 정체성이라면

하록은 시종일관 묵묵히, 하지만 다가올 그 어떤 난관도 어떻게든 극복하여 남이 뭐라 하건 자기가 정한 길을 끝까지 관철해내는

'남자의 길'을 걷는 마초캐릭터의 첫 완성형이었던 겁니다.

 

그래서 그는 틀리는 일이 없습니다. 그의 혜안과 전략안은 어떠한 상황도 예측하고 대비합니다.

그는 말로 표현하지는 않으나 그 누구보다도 정이 깊은 남자입니다. 외계의 침략자조차도 굴복만 시키고 깔끔하게 돌아설만큼 대범하기도 합니다.

그가 남자라 인정한 상대라면 그는 그 남자의 길을 존중할 줄 알며

그가 친우라 인정한 상대라면 더 할말조차 없습니다.

"친우여, 너조차도 날 배신하는가!?" 라는 말을 토치로에게 내뱉는 하록은 그래서 존재할 수가 없는겁니다. 존재해서도 안됩니다.

 

인간같지 않은 뛰어난 능력을 가졌지만 그도 결국 인간이며 무슨 불사성을 내세워 몸빵하는 캐릭터여서는 절대로 안됩니다.

결과를 예측하지 못하고 지구를 멸망시켜버리는 실수따위를 하는것은 결코 하록이 아닙니다.

그걸 바로잡자고 우주 전체를 날려버리겠다는 발상을 하는 것 또한 하록이 아닙니다.

게다가 하다말고 중간에 관두는건 더더욱 하록이 아닙니다.

 

한마디로 이 영화는 하록을 모독하고 있습니다. -_-;;

그것도 지독하게 모독하고 있습니다. -_-;;

 

스토리라인, 개연성, 연출, 그래픽.....뭐 이런건 일단 접어두고

제목이 하록인 이상, 하록을 이렇게까지 망가뜨리면 이 영화는 성립이 안되요.

그 어떤 삼국지가 새로 나와 유비를, 조조를, 손권을 재해석해도 다 용납되지만

관우를 건드리는것만큼은 용납되지 않는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관우를 건드려버리면 그건 더이상 삼국지가 아니게 되요.

마찬가지 의미에서, 이 영화는 하록을 나름 최악의 형태로 재해석하고 있으며.....그래서 팬들에게 외면받아 마땅한 영화가 되었다 봅니다.

 

아 물론 재미도 없어요. (........)

 

이 하록선장 뒤로 또 갓챠맨 실사영화 라는 트랩카드가 존재하는데......복고도 좋지만 제대로 좀 만들어줘야 무슨 이야기가 될텐데

최근 일본의 서브컬쳐 전반에 걸친 재능의 퇴화가 두드러지는게 영 마음에 걸리네요.

 

캡틴 하록, 그래서 정말 맘에 안드는 영화였습니다. -_-;;

 

신고
Posted by 오럴그래퍼 선배/마루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브컬처 전반의 재능의 퇴화라는 생각은 안 함..

    일례로 악의 꽃, 목소리의 형태, 암살교실 같은 만화들을 보면 이동네엔 여전히 뛰어난 창작자들과 이들을 키워내는 시스템은 건재하다는 생각이 듬.

    문제는 전반적으로 변화에 적응을 못하고 매너리즘에 빠져있고(덕분에 만화잡지들 판매량도 옛날보다 반토막났고) 대자본을 집약해야 만들 수 있는 컨텐츠는 따로 있는데 이쪽에선 영 맥을 못추고 있다는 느낌?

    2014.02.25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악의 꽃, 목소리의 형태, 암살교실, 아이 엠 어 히어로, 셀프, 도쿄구울...

      확실히 실력있고 센스있는 창작자들이 계속 새로이 등장하는건 맞는데 그게 코믹스, 라노벨쪽에 편향되어있고

      한편으로는 실사갓챠맨, 하록3D, 실사 야마토등의 중요한 작품에 제대로 된 감독이 기용되지 못하고
      옛것의 이름을 빌려 어떻게 최소한의 흥행을 해볼까...하는
      악순환에 빠져있는게 영 마음에 들지 않음...

      감독 이름만 들어도 믿고 보던 시절은 어디로 가고...

      2014.02.25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2. 뭐, 길게 이야기할 필요도 없이
    일본에서 만든 실사물에 가까운 작품치고 좋았던 기억은 없는데요.
    이미 캐샨 때 남아있던 미리그램, 아니 나노그램 단위의 뭔가조차 소멸..
    차라리 야마토 실사 극장판은 좀 봐줄만 했다고 봐요.

    21세기 들어 무수히 다시 만들기 붐이 일었지만
    이상하게 예전작품 리매이크 중에 원작과 버금가거나 그 이상가는 게 거의 없었죠.
    사이보그 009(극장판 말고요!)랑 야마토(2199)는 무난하거나 약간 좋았고
    캐샨 sin은 원작 그 이상, 21세기에 나온 작품 중 최고로 꼽아도 될 정도?

    지금 건담 오리진은 기대도 안하고
    은영전 리매이크작 나온다는 것에 덜덜 떨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하록에 대해 짐순이보다 더 과격한 평가를 내리셨군요.
    짐순이는 그냥 노잼.. 이런 생각을 했어요.

    2014.02.25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009 극장판...은 사실 하록만큼이나 제게는 심한 작품이었어요.
      원작에서 이시노모리 쇼타로 선생이 원래 그런면이 없지 않아 있었던건 맞는데...우리가 원했던 009랑은 정말 달랐죠.
      케샨sins는 사실 나름 참신했어요. 문제는 그 성공으로 인해 기획이 세인트세이야오메가로 발전한게 함정 (......)
      건담 오리진은 작화레벨에 달려있다봅니다.

      2014.02.25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 성우는 2001년판이 나았죠.
      009 극장판에서 좋았던 건 009의 마지막 절규 정도?
      (짐순이의 003 언니는 그렇지 않아!! 엉엉엉)
      오리진은 안나올 것 같아서 기대 안해요.
      (age 무마용이라 봐서;;)

      서브컬쳐 전반적으로 질적 하락이란 말에 공감합니다.
      수년전에 하야오 영감이 사람관찰 못하는 히키코모리 어쩌구 했을 때부터 동감.
      기술적으로 더 발전했는데 그걸 조율하는 능력도 떨어지고요.

      2014.02.25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 게다가 이렇게 안전빵으로 추억팔아먹기 복고 리메이크가 유행인데
      그 추억조차 제대로 이해 못하고 만드니 제대로 이해한 소비자들에게 외면받고의 반복...

      2014.02.27 08:09 신고 [ ADDR : EDIT/ DEL ]
  3. 예전 어릴적 TV로 봤던 때가 생각나네요
    하록선장, 은하철도999 , 등...
    하록은 진정한 마초였죠

    2014.02.25 12: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으흠... 하록선장 보면서 뭔지 모를 이질감이 왜 느껴졌나 했더니 그거였군요.
    재미 자체를 떠나서 뭔가 좀 낯설었습니다. 자연스럽지 못했다...라고 볼수 있을까요?
    (당연히 부자연스럽고 뭔가 어거지 스러우니 재미를 못느꼈겠습니다만...)

    근데 그 아르카디아호는 참... 탐나더이다. 아울러 케이도.... 문제는 딱 그거 뿐이라는 사실;;;

    2014.02.25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아르카디아호는 무적의 존재와는 거리가 좀 있고
      그렇기에 하록의 전략안, 전술안이 빛났던건데..

      이건 뭐 무적전함으로 이리저리 들이받으면 무조건 승리하니 뭐라 할말이...

      2014.02.27 08:10 신고 [ ADDR : EDIT/ DEL ]
  5. 기대했던 작품인데 보진 않았습니다만, 재미가 없다니..... 일종의 촉이 발동된 것일까요 -ㅅ-...

    2014.02.25 1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